엔터 융합 기업 '블랭크씨', 키즈 콘텐츠 사업 확대
크리에이터 최다은 영입…교육 서비스·교구 등 커머스 사업 모델 추진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블랭크코퍼레이션의 융합형 엔터테인먼트 자회사 블랭크씨가 키즈 콘텐츠 사업 확대에 나선다. 


블랭크씨는 키즈 크리에이터 최다은(사진) 씨를 영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최다은 씨는 유튜브 채널 ‘유라야 놀자’의 1대 유라언니로 역량을 키워온 키즈 크리에이터다. 


중앙대학교 유아교육학 학·석사 학위를 취득한 유아 교육 전문가로서 블랭크씨와 함께 키즈 브랜드 ‘다니유치원’을 출시, 디지털 유치원을 표방하는 다양한 놀이 교육 콘텐츠로 소통할 계획이다.


다니유치원은 2월 초 채널을 정식 오픈해 콘텐츠를 지속 생산할 예정이다. 추후 교육 서비스와 교구 기획판매 등 커머스 관련 비즈니스 모델 구축도 추진한다. 


크리에이터 최다은 씨는 "아이들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도록 돕고 정서적인 안정감을 제공하는 것이 다니유치원의 목표"라며 "놀이와 교육 사이의 간극을 좁히고 가정을 비롯한 실제 교육 현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인구 블랭크씨 대표는 “유튜브 키즈 플랫폼의 시장 안착과 사용량 증가로 키즈 콘텐츠 시장은 지속 성장세”라며 “다니유치원의 콘텐츠 저변확대를 위한 초반 투자를 강화하고 이후 다양한 비즈니스 실험을 덧붙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랭크씨는 블랭크코퍼레이션의 100% 자회사다. 아티스트의 명확한 강점과 캐릭터 발굴을 돕고, 브랜드 사업과 커머스로의 진출을 도모하는 ‘스타트업 차려주는 스타트업’을 표방한다. 


현재 유튜브 크리에이터팀 ‘빠더너스’, 연기자 김지우, 고등학생 간지대회 출신 유비와 창빈 등 연예인과 인플루언서, 일반인 등 아티스트를 영입해 초반 인프라를 구축하고 비즈니스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