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회장 “중국진출·당뇨바이오시밀러 도전”
셀트리온, JP모건 컨퍼런스서 2030 비전 로드맵 제시
이 기사는 2020년 01월 16일 14시 4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재로 기자]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5일(현지 시간)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2030 비전 로드맵’을 발표를 통해 세계 두 번째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중국시장에 본격 진출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올해 38회를 맞는 이번 컨퍼런스는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행사로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국의 투자자들에게 지난해 성과와 올해 계획을 발표하는 행사다. 셀트리온그룹은 지난 2010년부터 이 행사에 참가해 왔다.


이날 서 회장은 중국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이 중국 현지에 직접 진출한다”며 “현재 중국 성정부와 최종 계약 성사를 앞두고 있어 조만간 주요 세부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2만 리터 규모의 중국 내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직판 네트워크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16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 중국 내수 시장을 위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및 대규모 CMO 계획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2017년 5월 중국 식품약품감독관리국(CFDA)으로부터 램시마 임상시험(IND)을 승인받고 임상을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 해외 기업 바이오시밀러가 임상 승인을 획득한 첫 사례다.


당뇨 시장으로의 신규 진출도 예고됐다. 서정진 회장은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기술도입과 자체 및 공동 개발 방식으로 전 세계 400억 달러(한화 약 46조5000억원) 규모의 당뇨시장에 진출,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리더 기업으로서의 성장 로드맵을 함께 발표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바이오시밀러 분야를 필두로 자체 기술력 및 제조생산 능력을 통해 전 세계가 주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세계 수준의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능력 등 셀트리온그룹 만이 가진 강점을 통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