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오현 SM그룹 회장 "해운 3사 환경규제 적극 대응"
저유황유 사용, 육상전력공급장치 등 설치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M그룹의 해운 3사(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가 저유황유 사용, 스크러버 설치 등 친환경 활동을 확대한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20일 "해운 3사는 친환경 저유황유를 사용해 국제해사기구(IMO) 2020 환경 규제에 적극 대응하겠다"며 "선박에는 육상전력공급장치(AMP)를 설치해 선박 연료인 벙커C유 사용을 줄여 황산화물을 비롯한 미세먼지 요소를 줄여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해운은 2018년 한국남동발전 전용선에 AMP를 설치했으며, 자회사 대한상선 역시 발전사와의 협력으로 AMP 설치대수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SM상선은 주력인 미주노선에 투입하고 있는 65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급 컨테이너 선박에 AMP 설치를 완료했다. 


전 세계 선박회사들은 IMO 2020 시행에 따라 배출가스의 황산화물 비율을 현재 3.5%에서 0.5%까지 감축해야 한다. SM그룹은 AMP, 저유황유 사용뿐만 아니라, 탈유황장치인 스크러버를 설치하는 등 환경 규제에 적극 대응해나가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