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길 한솔 회장 "신사업 발굴 역량 집중"
M&A 네트워크 확대…사내 임직원 대상 공모전 시행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한솔그룹이 신사업 발굴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조동길 회장은 21일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신사업 계획을 빠른 시일 내 확정하고 회사의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솔그룹은 지난해 오크밸리 매각으로 구조조정을 마무리, 내실을 다지고 재무건정성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한 만큼, 신규 사업 진출을 통해 기업가치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솔그룹은 각 계열사별로 기존 사업 이외 새롭게 추진해야 할 사업 포트폴리오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사업을 다각화 해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솔그룹 관계자는 "일반적인 인수합병(M&A)부터 스타트업 투자, 조인트벤처(JV) 설립 등 다양한 옵션을 마련할 것"이라며 "외부 사모펀드(PE), 벤처캐피탈(VC)과도 네트워크를 확대해 유망한 벤처기업 발굴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솔그룹은 평가 보상 등 인사 제도에도 변화를 추진하고, 사내 임직원 대상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도 개최한다. 공모전은 한솔그룹 계열사 직원이면 모두 참여할 수 있으며, 아이디어가 신규 사업화 가능성을 인정받으면 사내 사업화, 스타트업 분사 등의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아이디어 제안자는 지분 참여를 통해 실제 경영진으로 영입하겠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