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美 주방∙욕실박람회 'KBIS 2020' 참가
건자재 주력 및 신제품 공개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롯데케미칼이 미국 주방, 욕실 박람회 KBIS 2020에 참가한다.


21일 롯데케미칼에 따르면 KBIS 2020은 오는 23일(현지시각)까지 열리며, 매년 전 세계 250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12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미국 최대 규모의 주방 및 욕실 박람회다. 인조대리석, 엔지니어드 스톤 제품의 전 세계 트렌드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시회다.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은 인조대리석, 엔지니어드 스톤 등 건축∙인테리어 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2017년과 2018년 '롯데' 브랜드로 KBIS에 참가했다. 이번 KBIS 2020은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를 통합한 '롯데케미칼' 이름으로 참가한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전시를 통해 프리미엄 엔지니어드 스톤 브랜드인 '래디언스(Radianz)'을 비롯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래디언스는 브레톤의 석재가공 설비 및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여수공장 제품군과 터키 벨렌코 공장 생산 제품군을 중심으로 전시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2019년 3월 터키의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점유율 1위 업체인 벨렌코의 지분 72.5%를 인수했다.


더불어 인조대리석 브랜드인 '스타론(Staron)' 제품의 고부가∙기능성 라인업을 선보이는 한편, 100% 자연 광물 원료로 제작된 세라믹 소재 브랜드 '로셀린(Locelain)'을 공식 론칭할 예정이다. 로셀린은 일반 세라믹 대비 오염에 강하고 견고한 자기질 소재로 제작되어 테이블, 주방 상판, 외벽 등 다양한 범위에 적용이 가능하다. 특히 고급스러운 건축물 외관을 구현할 수 있는 최적의 소재로서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미주 지역은 고급 인테리어 소재 분야에서 높은 성장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며 "디자인과 기능을 모두 충족시키는 차별화된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미주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1일 롯데첨단소재와의 통합으로 기존의 범용 제품 중심에서 고부가 스페셜티로 사업 영역을 넓혔다. 또 원료부터 최종 제품까지 통합 생산∙관리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시장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나가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