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백조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금성백조주택


◆부사장

▲경영지원본부 김영환


◆상무

▲개발사업본부 윤흥수

▲건설사업본부 송태호

▲정비사업팀 김재일

▲설계실 문영기, 라운


금성백조건설


◆부사장

▲ 정화영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