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전’이 끌고 ‘삼바’가 밀자...신바람 난 ‘삼성그룹주’ 펀드 外
이 기사는 2020년 01월 24일 18시 2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삼전’이 끌고 ‘삼바’가 밀자...신바람 난 ‘삼성그룹주’ 펀드[주요뉴스]


삼성그룹주펀드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포트폴리오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자 펀드의 수익률도 고공행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삼성바이오로직스, 호텔신라 등도 강세가 나타나며 펀드의 고수익률을 뒷받침하는 모양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 호텔신라, 삼성전기 등에 대해서도 실적 개선을 기대하며 목표주가를 높이는 등 낙관론을 제시하고 있다.


삼성전자 '1兆 매물' 나온다?…시총 상한제 뭐길래[주요뉴스]


삼성전자 주가 상승에 따라 시가총액이 불어나면서 코스피200 지수 내 시총 상한제(CAP) 적용 문제가 재차 부각되고 있다. 시총 상한제가 삼성전자에 적용되면 1조원대 안팎의 매물 폭탄이 시장에 한꺼번에 쏟아질 거란 우려도 나온다.


확산하는 '반값 중개보수'…"당연한 수순 vs 제살 뜯어먹기"[주요뉴스]


'반값 수수료'를 내건 온라인 중개 플랫폼이 조용히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다. 수백만원에 달하는 중개수수료에 지친 매도인·매수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실제 거래성사 매물도 조금씩 늘어나는 분위기다. 부동산 가격은 급등하는데 이와 연동된 중개 수수료율은 변화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시장이 자체적으로 돌파구를 마련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쩐의 전쟁'…2.9억짜리 경매토지에 입찰자 몰린 이유[주요뉴스]


지난 22일, 광주지방법원 입찰법정. 광주 북구 동림동에 있는 1098㎡ 규모의 토지가 감정가 2억 8987만 2000원에서 1회 유찰돼 2억 290만원을 최저가로 입찰에 부쳐졌다. 개찰결과 모두 9명이 응찰해 감정가의 107%에 해당하는 3억 1111만원을 써낸 김모씨 등 2명에게 공동으로 낙찰됐다. 감정평가 업계에 따르면 본건 경매물건에 대한 협의보상가는 지난해 8월을 기준으로 5억 4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주 아파트 법원경매에 119명 응찰…지방 역대 최다[주요뉴스]


전북 전주시의 한 아파트 법원경매에서 최근 지방 역대 최다 응찰 기록이 나왔다. 전주지법에서 지난 6일 진행된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에코시티더샵' 전용 84.86㎡의 2회차 경매 입찰에 119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이는 2001년 지지옥션 데이터베이스 구축 이래 지방에서 나온 역대 최다 응찰자 수다.


‘종부세 최고세율 4%’ 국회 통과할까[주요뉴스]


정부여당은 20대 국회가 끝나는 올 5월 전에 종부세율을 다주택자에 대해 0.2~0.8%포인트, 1주택자에 대해서도 0.1~0.3%포인트 각각 인상하는 내용의 종부세법 개정안을 통과시킨단 목표다. 1주택자엔 최고 3.0%, 3주택 이상자엔 최고 4.0% 종부세율을 적용한다.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 종부세 세 부담 상한은 200%에서 300%로 올린단 방침이다.


'선거의 계절' 다가오자 요동치는 '정치 테마주'[주요뉴스]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주식시장에서 유력 정치인과 엮은 테마주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러나 테마주로 거론되는 종목이 대부분 해당 정치인과 사업상 무관하고 주가가 기업 실적과 관계없이 급등락하는 흐름을 보여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연초 주가 랠리에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 '쑥'[주요뉴스]


한국 주식시장이 지난해 연말부터 랠리를 이어가면서 국내주식형 펀드의 수익률도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설정액 10억원 이상 국내 주식형 펀드 961개의 지난 22일 기준 최근 3개월 수익률은 10.88%였다. 이는 같은 기간 해외주식형 펀드(8.68%)와 국내 혼합형 펀드(3.60%), 국내채권형 펀드(0.37%)를 웃도는 성과다.


中지방정부들, '통계부풀리기 엄단'에 2018년 성장률 하향발표[주요뉴스]


중국의 31개 성(省)·시(市)·자치구 가운데 40%가량이 2018년도 국내총생산(GDP) 추정치를 하향 조정해 중앙 정부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31개 성급 지방정부가 지난주 2018년도 GDP 추정치를 수정해 중앙정부에 제출했다면서 최소 12개 성급 정부가 GDP 추정치를 기존에 보고한 것보다 낮게 수정했다고 24일 보도했다.


부동산 침체에 지난해 부산 건축 허가·착공 위축[주요뉴스]


지난해 부산지역 건축 허가 면적과 착공 면적이 주거용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24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의 건축 허가 면적은 525만2천㎡로 2018년의 757만2천㎡와 비교해 30.6% 감소했다. 용도별로는 주거용 건축 허가 면적이 163만5천㎡로 전년의 356만8천㎡보다 54.2%나 줄어 가장 많이 줄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