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맥주 칼스버그, 2019년 판매량 86%↑
수입처 골든블루, 상위권 도약을 위한 공격적 마케팅 전개


[팍스넷뉴스 이호정 기자] 국내 위스키 제조사 골든블루는 자사에서 수입·판매 중인 덴마크 맥주 칼스버그의 지난해 판매량이 2018년보다 86%나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골든블루는 앞서 2018년 5월 칼스버그그룹과 계약을 맺고 맥주 시장에 뛰어들었다. 이후 여러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팝업스토어 운영 등으로 소비자들의 음용 기회를 대폭 늘리는 체험형 마케팅에 집중해 왔다. 그 결과 작년 여름(5~8월) 판매량이 2018년 대비 192% 증가했으며, 하반기(7~12월)에서도 80%나 증가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칼스버그는 부드러운 청량감과 뛰어난 품질을 가지고 있는 제품이다 보니 트렌드에 맞는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을 수 있었다"며 "올해도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칼스버그가) 빠른 시일 내 수입맥주 시장에서 중·상위권으로 오를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골든블루는 칼스버그의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올해도 다채로운 영업,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에 칼스버그 콘텐츠를 노출시켜 밀레니얼 세대에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체험형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다양한 제품군 출시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칼스버그는 세계 4대 맥주 회사인 칼스버그그룹에서 생산하는 프리미엄 라거 맥주다. 170년이 넘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칼스버그는 높은 품질과 우수한 풍미로 1904년도에 덴마크 왕실로부터 공식 맥주로 지정받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