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옵디보' 병용 임상 완료
통계 분석 단계…국제학회서 최종 결과 발표


[팍스넷뉴스 최원석 기자] 코스닥 상장사 에이치엘비는 자사 신생혈관억제제 '리보세라닙'과 해외 제약사 비엠에스(BMS)의 면역항암제 '옵디보'와의 육종(Sarcoma)에 대한 병용 임상시험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옵디보와의 병용 임상 결과는 현재 통계 분석 중이다. 최종 분석 결과는 국제 학회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리보세라닙은 옵디보와 동일한 기전인 중국 항서제약의 '캄렐리주맙(Camrelizumab)'과 병용요법으로 간암 1차 글로벌 3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결과는 신생혈관억제제와 면역항암제의 병용요법에 대한 효과를 간접 확인할 수 있는 임상 결과인 셈이다. 


리보세라닙은 종양 주변의 혈관을 정상화해 항암제의 전달률을 높이고, 종양 내 면역세포의 PD-1 발현을 낮춰 면역항암제의 효과를 증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임상시험을 주도한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 암센터의 샬라(Sant P Chawla) 암 전문의는 "옵디보와 리보세라닙의 병용 임상에서 환자들로부터 상당한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며 "일부 환자는 임상 종료 후에도 약 복용을 원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았고, 특히 부작용도 관리 가능한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현재 리보세라닙은 면역항암제와 병용요법뿐만 아니라 여러 항암제와 다양하게 병용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항암제 시장에서 리보세라닙의 가치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