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올해 2만2000가구 공급 추진
인천·대구·안양·김포 등 분양…“작년 완판행진 이어갈 것”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대림산업이 올해 전국 주요도시에서 22개 사업지, 총 2만1932가구를 공급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시장 악재 속에도 모든 분양물량을 완판했던 대림산업은 올해에도 소비자의 요구에 부합하는 상품과 시도를 통해 완판을 이룬다는 목표다.


대림산업은 지난해 19개 사업지, 총 2만661가구를 공급했다. 공급 지역은 인천광역시 계양구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를 시작으로 부산·고양·하남·성남·김포·거제 등이다. 공급 물량기준으로 대우·포스코건설 등과 함께 최상위권 실적이다. 공급 주택 중 일반 분양물량에 대한 계약은 모두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림산업은 올해 2만1932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출처=대림산업.


지난해 부동산 시장의 불안 속에서도 대림산업의 완판이 가능했던 것은 브랜드 파워와 시공능력, 소비자 선호도 등을 인정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림산업은 불리한 입지라는 평가가 나왔던 김포시 마송지구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총 574가구)’과 부산 범천동 ‘e편한세상 서면 더센트럴(총 1050가구)’의 계약 역시 단기간에 마무리했다. 오랜 기간 미분양의 무덤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경남 거제시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총 1049가구)’도 100% 분양을 완료했다.


대림산업은 올해 인천·대구·안양·김포 등 높은 관심도가 이어지는 주요 도시에서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일단 오는 5월 인천 부평구 청천2구역 정비사업에서 마수걸이 분양에 나선다. 총 5190가구 매머드 단지로 이 중 301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장수산, 원적산 공원이 인접해 쾌적성을 갖췄고 2020년 7호선 산곡역이 인근에 개통 예정이다. 단지 주변은 재개발로 1만5000가구 대단위 신축아파트 주거지역으로 탈바꿈할 예정으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지역이다.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일대 덕현지구 재개발 사업도 주요 사업으로 꼽힌다. 대림산업은 8월 코오롱글로벌과 컨소시엄으로 총 2886가구의 대단지를 공급한다. 일반 분양 물량은 1219가구다. 평촌신도시 남측에 위치해 평촌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다. 초·중학교와 평촌학원가가 가까운 교육환경이다. 주변에 7910가구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점도 호재로 꼽힌다.


대림산업은 같은 달 김포시 마송지구에서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의 후속물량도 공급할 예정이다. 총 536가구 규모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개통으로 검단산업단지 등 대규모 산업단지 접근성이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측방면에 근린공원이 위치해 녹지환경이 풍부하고, 통진중·고도 가까워 많은 관심이 몰릴 것이란 예측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지난해 혁신적인 주거 평면 C2 HOUSE를 발표하고, 새로운 주택전시관 플랫폼을 도입하는 등 소비자에게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건설사 유일의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서 고객의 니즈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도출해 올해도 최고의 브랜드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