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신탁, 웰컴저축은행과 업무협약 체결
부동산 금융‧개발사업 정보 공유‧투자상품 개발 등 협력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국내 대표 저축은행인 웰컴저축은행과 부동산신탁, 컨설팅 및 자산관리를 담당하는 국내 대표 신탁회사인 무궁화신탁이 손을 맞잡았다.


무궁화신탁은 웰컴저축은행과 ‘발전적 협업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무궁화신탁 본사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웰컴저축은행 손종주 회장, 김대웅 대표이사와 무궁화신탁 이용만 회장, 오창석 부회장, 최병길 대표이사를 비롯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부동산 금융과 개발사업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한 상호 교류 활성화 ▲PF대출, 투자 유치, 부동산신탁 업무 등을 통해 상호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웰컴저축은행과 무궁화신탁은 양사의 수익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부동산 투자상품을 개발하고 양사간 협업모델을 안착시킬 예정이다.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는 “현재 저금리 기조의 대외 환경 속에서 부동산신탁사와의 협업모델을 통해 추가적인 수익을 창출을 기대한다”며 “무궁화신탁과의 협력을 통해 부동산신탁 분야에서도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 개발 등을 통해 종합적인 서비스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병길 무궁화신탁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웰컴저축은행의 우수한 네트워크와 비대면 금융 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협업으로 웰컴저축은행과 무궁화신탁이 함께 윈윈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부동산 신탁은 자금이 필요한 부동산 소유자가 신탁회사에 부동산을 위탁하고, 신탁회사는 전문지식과 자금을 활용해 신탁재산을 효과적으로 관리, 개발하고 그 수익을 돌려주는 제도다. 고령화 시대 고객들의 자산관리 수요증가로 부동산신탁업이 국내 투자시장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자본력을 갖춘 대형 금융지주사들이 신탁시장에 속속 진출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