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금융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BNK금융, 지난해 비이자이익 증가로 실적 '선방'
양도웅 기자
2020.02.06 16:42:28
이자이익은 전년비 6.7% 감소.. 당기순익 11.9% 증가한 5622억원
이 기사는 2020년 02월 06일 16시 4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BNK금융이 지난해 순이자마진(NIM) 하락에 따른 이자이익 감소에도 비이자이익 증가로 당기순이익 규모를 늘렸다. 


BNK금융은 6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19년 연간 당기순이익 5622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601억원(11.9%) 증가한 수치다. 은행의 순이자마진 하락으로 이자이익은 감소했으나 건전성 개선에 따른 대손비용 축소와 비은행계열사 및 비이자 수익 증가로 양호한 실적을 나타냈다.  


부문별로는 이자이익이 은행부문의 순이자마진 하락 영향으로 전년대비 1567억원(6.7%) 감소했으나, 비은행부문의 실적 개선으로 비이자이익은 전년대비 1521억원(87.8%) 증가했다. 


또한, 여신 포트폴리오 개선과 선제적인 리스크관리로 대손충당금전입액이 전년대비 702억원(14.0%) 감소하는 등 건전성 개선세도 지속됐다. 판매관리비도 전사적인 비용관리 노력으로 전년대비 86억원(0.7%) 증가에 그쳤다.

관련기사 more
BNK금융, 마이데이터 사업 우협에 '쿠콘' 선정 BNK금융, 1Q 비은행 기여도 첫 30% 돌파 BNK금융, 서민·소상공인에 1조 지원 BNK금융그룹

주력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748억원, 1817억원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다. BNK캐피탈 789억원, BNK투자증권 210억원, BNK저축은행 200억원 등 비은행부문도 전년대비 250억원(25.0%) 증가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총자산이익률(ROA) 0.58%, 자기자본이익률(ROE) 7.04%로 전년대비 각각 0.03%포인트(p), 0.29%p 상승하며 수익성이 개선됐다. 판매관리비용률(CIR)도 50.69%를 보이는 등 양호한 수익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BIS총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조건부자본증권의 자본인정금액 산출방식 변경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배당확대 영향으로 전년대비 각각 0.20%p 및 0.01%p 하락한 12.95%와 9.54%를 나타냈다. 



지난해 BNK금융 실적에서 눈에 띄는 점은 NIM하락에 따른 이자이익 감소에도 비은행계열사·비이자 수익 증가로 영업이익 감소가 제한된 점이다. 또, 은행부문의 부도·도산 감소로 건전성 지표 개선과 함께 대손비용이 큰 폭 하락하며 그룹 수익성 개선흐름이 지속됐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명형국 BNK금융 전략재무부문장(CFO)는 "올해도 건전성 개선과 비은행, 비이자 수익 확대의 경영전략을 유지하는 가운데 NIM 안정으로 수익성 개선 흐름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매년 지속적인 배당성향 상향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와 주가 안정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사회는 1주당 36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이는 2018년도 현금배당 300원 대비 60원(20%) 증가한 금액이며, 배당성향(당기순이익 대비 배당총액)은 20.9%로 전년대비 1.4%p 상향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수요예측 경쟁률 vs 청약 경쟁률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