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유럽 수출 확대 위한 마케팅 강화
현지 모터쇼 참가·스포츠채널 후원…브랜드 인지도 제고·제품 홍보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쌍용차가 수출 확대를 위해 ▲벨기에 ▲독일 ▲영국 등 유럽 주요 시장에서의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달 10일부터 19일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20 브뤼셀 모터쇼’에 참가해 ▲티볼리 ▲코란도 ▲G4렉스턴(현지명 렉스턴) ▲렉스턴스포츠(현지명 무쏘) 등 차량 14대를 전시하고 모터쇼를 찾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홍보 활동을 펼쳤다. 쌍용차는 이 자리에서 코란도CNG(압축 천연 가스) 모델을 선보였다. 코란도 CNG는 CNG와 가솔린을 모두 연료로 사용하는 바이 퓨엘(bi-fuel) 타입의 친환경 차량이다. 코란도 가솔린(1.5L 터보) 모델에 적용됐으며, 1분기 중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쌍용차는 16일부터 19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2020 비엔나 오토쇼’에도 참가해 차량들을 전시하는 한편, 오스트리아 내 딜러들을 초청해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논의했다.


쌍용차 영국대리점은 렉스턴스포츠(현지명 무쏘)의 마케팅 활동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해당 모델이 지난달 영국 사륜구동 전문지 포바이포(4X4)의 ‘2020 올해의 픽업’에 선정된 데 이어 이달 자동차전문지 왓 카(What Car)가 발표한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20)’에서도 ‘최고의 픽업(2만8000파운드 이하)’에 선정되며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독일대리점은 독일 프로축구리그 분데스리가의 레버쿠젠팀과의 스폰서십 연장과 스포츠 1 채널의 프로그램 후원 등을 진행한다. 이탈리아에서는 신년 TV광고 캠페인을 시작으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쌍용차는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수출 회복이 시급한 만큼, 신흥시장 진출과 함께 코란도와 렉스턴스포츠 등 유럽 현지에서 인기 있는 모델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전 세계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