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2020 iF 디자인상 수상
‘쏘나타 센슈어스’·전기차 콘셉트카 ‘45’ 등 수송 부문 본상
쏘나타 센슈어스.(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기아차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20 iF 디자인상’의 제품 디자인 분야 수송 디자인 부문에서 현대차의 ‘쏘나타 센슈어스’,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기아차의 ‘엑씨드(XCeed)’,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가 각각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담당 부사장은 “현대·기아차의 디자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전달되는 디자인 가치를 확장시키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다.


현대차는 지난 2014년 2세대 제네시스(DH)를 시작으로 ▲2015년 ‘i20’ ▲2016년 ‘아반떼’, ‘투싼’ ▲2017년 ‘i30’ ▲2018년 ‘i30 패스트백’, ‘코나’ ▲2019년 ‘팰리세이드’, 콘셉트카 ‘르 필 루즈’에 이어 올해 ‘쏘나타 센슈어스’, 전기차 콘셉트카 ‘45’까지 7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전무는 “현대차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의 가장 핵심 차량인 쏘나타와 차기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전기차 콘셉트카 ‘45’가 함께 수상한 것에 큰 영광을 느낀다”며 “자동차업계 패러다임의 변화 속에서도 일관되고 높은 수준의 디자인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쏘나타 센슈어스’는 지난 2018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현대차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가장 완벽하게 구현한 쿠페 스타일의 스포츠 세단이다. 지난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전기차 콘셉트카 ‘45’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기아차는 지난 2010년 유럽 전략 차종 벤가 ▲2011년 ‘K5’, ‘스포티지R’ ▲2012년 ‘모닝’ ▲2013년 ‘프로씨드’ ▲2014년 ‘쏘울’ ▲2015년 ‘쏘렌토’ ▲2016년 ‘K5’, ‘스포티지’ ▲2017년 ‘니로’, ‘신형 프라이드’, ‘K5 스포츠왜건’ ▲2019년 ‘프로씨드’,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왜건’에 이어 올해 ‘엑씨드(XCeed)’, 전기차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까지 11년 연속 iF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는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 크로스오버 전기차 콘셉트카다. 첨단 기술들을 탑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운전자의 감성적인 부분을 충족시킬 수 있는 인간지향적인 디자인을 구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가 지난해 구축한 개방형 라스트 마일(Last Mile) 모빌리티 플랫폼인 ‘제트(ZET)’는 플랫폼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에게 최적화 됐다고 평가 받아 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는 초단거리 개인 이동수단으로 통상 차에서 내려 목적지까지 마지막 1마일(1.6㎞) 정도에 대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제트를 통한 시범사업을 진행하면서 얻은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설계한 전동 킥보드 콘셉트인 ‘EPV01’도 대여 편리성과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시켜 상생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아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최서호 현대차 융합기술개발실장 상무는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더욱 고도화된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