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알마티 순환도로’ 7000억 금융약정 체결
카자흐스탄 최초 민관협력사업…유럽부흥개발은행 등 다자개발은행 대주단 참여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SK건설이 카자흐스탄 최초 인프라 민관협력사업(PPP)인 알마티 순환도로(Almaty Ring Road) 사업에 대한 금융약정을 마무리 짓고 본격 착공에 들어간다.


SK건설은 지난 12일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등 다자개발은행(MDB)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자금 조달에 대한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SK건설은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의 사업비 7000억원을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했다. 출처=SK건설.


SK건설은 ▲한국도로공사 ▲터키 알랄코(Alarko) ▲마크욜(Makyol)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2018년 2월 카자흐스탄 산업인프라개발부(MIID)와 알마티 순환도로의 건설과 운영에 대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총 사업비는 7억5000만달러(약 9000억원)이고 공사비는 5억4000만달러(약 6500억원) 규모로 중앙아시아에서 진행하는 인프라 민관협력사업 중 최대 규모다.


SK건설 컨소시엄은 총 사업비 중 5억8000만달러(약 7000억원)를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했다. 대주단에는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슬람개발은행(IsDB), 유라시아개발은행(EDB) 등 다자개발은행(MDB)이 참여했다. 나머지 사업비는 주주사의 출자금을 통해 충당할 계획이다.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은 카자흐스탄의 경제수도인 알마티의 인구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총 연장 66km의 왕복 4~6차로 순환도로 ▲교량 21개 ▲인터체인지 8개를 신설한다. 준공 후 운영한 뒤 카자흐스탄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으로 진행된다.


정부가 확정 수입을 지급하는 AP(Availability Payment) 방식을 채택해 교통량 예측 실패에 따른 운영수입 변동 리스크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총 사업기간은 20년으로 공사기간 50개월, 운영기간 15년 10개월이다.


SK건설은 터키 건설사 두 곳과 함께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한다. 운영은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맡는다. 출자자로도 참여해 공사수익 외 지분투자에 대한 배당수익을 얻을 전망이다. SK건설의 시공 및 출자지분은 33.3%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카자흐스탄 최초의 민관협력사업인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이 다자개발은행의 적극적인 투자 참여로 인해 금융약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게 됐다”며 “터키, 영국 등 유럽에 이어 중앙아시아 시장에서도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