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큐브, 신규 면역항암 저분자 화합약물 개발
美 조지타운대학과 공동 개발···췌장암 등 악성종약 적용가능 기대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에스티큐브가 악성 종양에 적용 가능한 신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의 저분자 화합약물 개발에 성공했다.


13일 에스티큐브는 미국 조지타운대학교의 스테판 바이어스(Stephen W Byers) 박사와 면역항암 신약물질 STT-011의 저분자 화합약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스테판 바이어스 박사는 에스티큐브와 공동 사업을 진행 중인 미국 디바이너 세라퓨틱스(Diviner Therapeutics) 사의 공동 창업자이자 조지타운대학교 종양학 교수다.


개발된 물질은 췌장암 등에 발현하는 단백질을 타깃으로 기존 항암화학요법이나 면역치료법으로는 효과가 거의 없거나 사망률이 높은 악성종양에 적용 가능한 물질이다. 


에스티큐브 관계자는 “개발된 신약 물질은 저분자 화합약물로 생산이 수월하고 환자들에 다양한 방법으로 투여가 가능한 장점이 있어 시장성이 클 것"이라며 "“전임상 동물실험을 마치고 향후 임상시험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