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NBP, 열차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협력
차량정비 주기 최적화 추구…올해까지 기술개발 완료
김종년 현대로템 철도기술연구소장(왼쪽)과 김태창 NBP 사업본부장.(사진=현대로템)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로템이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과 열차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열차의 가용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다.


현대로템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과 철도차량 상태기반 유지보수 시스템(CBM) 구축에 필요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SMART Train 4.0)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네이버 자회사다.


상태기반 유지보수 기술은 각종 센서와 사물 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열차 주요장치의 상태·운행정보와 고장이력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차량 정비주기를 최적화하는 선진화된 유지보수기술이다.


현대로템은 최신화된 유지보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 2018년 1월부터 상태기반 유지보수 시스템 개발을 진행했다. 현대로템은 올해까지 기술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로템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개발하고, NBP는 현대로템이 개발한 플랫폼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기술 지원을 한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통한 상태기반 유지보수 기술을 고속철도차량에 적용할 경우 기존 대비 유지보수비용이 최대 30%까지 절감된다. 예비품 재고도 20~30%가량 감소, 장치 수명은 20~40% 늘어난다.


현대로템은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로 상태기반 유지보수 시스템을 구축해 기존 유지보수 사업을 고도화하고, 세계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판매 전용채널인 마켓플레이스를 활용해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의 판매루트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세계 철도차량 유지보수시장 규모는 약 72조원이다. 신규 차량 발주시장 규모(70조원)를 추월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