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와해'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임
법정 구속 결정 2개월 만에 결단…"새 의장 선임절차 밟을 것"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법정구속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진)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난다.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지 2개월 만의 결정이다. 


14일 삼성전자는 이날 이상훈 의장이 이사회에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이사회는 향후 이사회 결의를 통해 새로운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측은 "자리를 비우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회사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상훈 의장은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에서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