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이, 세원 지분 41만주 취득 '전기차 사업 강화'
특수관계인 포함 보유 지분율 35.8%로 확대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차세대 자동차 핵심 부품기업 아이에이가 관계사 세원 주식 41만주를 장외매수를 통해 추가 취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취득한 주식 총액은 16억원이다.


세원의 최대주주인 에이센트와 아이에이의 총 지분율은 기존 27.1%에서 29.0%로 늘어났다. 또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보유 중인 주식과 전환사채 등 전환 가능 주식을 포함한 보유 비율은 35.8%까지 늘어나 지배력이 더욱 공고해졌다.


아이에이와 계열사 아이에이네트웍스는 지난해 9월 세원의 최대주주인 에이센트를 인수해 세원 경영권을 확보했다. 에이센트 지분은 아이에이가 100%를 보유하고 있다. 아이에이는 세원의 전기차, 수소차 등 차세대 자동차 사업 관련 전략적 협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이에이 관계자는 “세원은 현재 전기차 배터리 관련 시스템 부품 공급 확대에 주력해 포드, 현대기아차, 테슬라 뿐만 아니라 GM, BYD 등으로 적용 차종과 품목을 늘려가고 있다”며 “아이에이와 세원은 차세대 자동차 핵심 부품인 비메모리 전력반도체 전문 자회사 트리노테크놀로지를 공동 경영하고 있는 만큼 신성장동력으로 사업적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