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美 추가 기소…"근거 없고 불공평”
"북한과 어떠한 비즈니스도 없어, 사업 손상시키려는 시도"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화웨이가 미국 법무부의 추가 기소에 대해 강력 반발하는 입장을 내놨다. 화웨이는 14일 미국이 이미 끝난 사건을 반복하고 있다며 이같이 반박했다.


미국 검찰은 13일(현지시간) 화웨이에 이란과 북한 등 미국의 경제 제재를 받는 나라들과 거래했다는 내용을 포함해 16개 혐의를 적용한 기소장을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제출했다. 


앞서 지난해 1월 뉴욕 검찰은 금융사기와 기술절취 등 혐의로, 워싱턴주 검찰은 기밀 절취와 사법 방해 등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했다.


화웨이는 “이번 기소는 미 법무부가 법 집행보다는 경쟁의 이유로 화웨이의 명성과 사업에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입히려는 시도의 일환”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추가된 혐의는 아무런 의미가 없을 뿐 아니라 지난 20년 동안 민사 소송을 통해 연방법원 판사와 배심원들에 의해 기각되었거나, 이미 합의되었거나, 소송 종료된 건을 반복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근거 없고 불공평한 기소임을 입증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화웨이는 “지금까지 북한과 어떠한 비즈니스도 하고 있지 않다”며 “국제연합(UN), 미국 및 유럽연합(EU)의 수출 통제 및 제재 관련 법과 규정을 포함해,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고 있는 국가에서 요구하는 모든 법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