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금리 더 내려간다···은행 이자이익 '비상'
주담대 금리 기본인 코픽스 일제히 하락 영향
이 기사는 2020년 02월 17일 17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국내 주요 8개 은행이 대출금리 산정시 기본으로 삼는 COFIX(코픽스, 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일제히 하락하면서 은행 대출 상품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이자 부담은 줄어드는 반면, 은행들의 이자이익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오후 전국은행연합회(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신규취급잔액기준 코픽스는 1.54%로 전월 대비 0.06%p 하락했다. 또한 1월 잔액기준 코픽스 1.75%는,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1.47%로 전월 대비 각각 0.03%p, 0.02%p 하락했다. 


코픽스는 총 3가지다. ▲은행들이 월 중 새롭게 조달한 자금에 적용한 금리를 가중평균한 금리는 신규취급잔액기준 코픽스 ▲월말 자금조달 잔액에 적용된 금리를 가중평균한 금리는 잔액기준 코픽스 ▲가장 가까운 주간에 새롭게 조달한 자금에 적용한 금리를 가중평균한 금리는 신잔액기준 코픽스라고 부른다. 


코픽스는 은행연합회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IBK기업·SC제일·한국씨티은행 등 주요 은행 8곳의 다양한 자금조달비용을 취합해 산출한 금리다. 대출금리를 산정할 때 밑바탕이 된다. 가령 은행은 3개 코픽스 중 고객이 선택한 코픽스에 가산금리와 우대금리를 더해 대출금리를 최종 결정한다. 


이에 따라 코픽스에 연동된 주택담보대출 상품이나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도 하향 조정될 예정이다. 관련 상품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은행에 납입하는 이자액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은행의 이자이익은 그만큼 감소할 것으로 관측된다.


은행연합회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상대적으로 빠르게 반영되지만, 잔액기준 코픽스와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천천히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며 "코픽스 연동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이러한 코픽스의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뒤 대출 상품을 신중히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