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만 45세 이상 직원 명예퇴직 실시
정부 탈원전 정책 여파…경영정상화 위해 인력 재편 불가피
이 기사는 2020년 02월 18일 17시 5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두산중공업이 직원 명예퇴직을 실시한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 여파 등으로 경영환경이 악화된 것이 주요인으로 풀이된다.


18일 두산중공업은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오는 20일부터 내달 4일까지 명예퇴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희망자에게는 법정 퇴직금 외 근속 연수별 최대 24개월치 임금(월급)을 지급한다.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최대 4년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수년간 세계 발전시장 침체가 지속되면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강도 높은 고정비용 절감 노력을 하고 있으나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 구조재편이 불가피했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을 둘러싼 위기의 가장 큰 발단은 핵심사업 부진이다. 두산중공업은 발전, 담수, 주단조, 건설 등 여러 사업부문을 보유하고 있지만 매출의 80%는 발전사업을 통해 벌어 들인다. 


지난 2017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발주가 예상됐던 신한울 3·4호기를 포함하여 천지 1·2호기, 신규원전 1·2호기 등 총 6기(수주규모 7조원 상회)의 국내원전 건설계획이 백지화되면서 두산중공업은 직격탄이 불가피했다. 두산중공업의 원전부문 공장가동률은 2017년 100%에서 지난해 50%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이를 보완하기 위해 풍력발전 확대, 가스터빈 개발, 해외 원전 수주, 원전 해체 사업 등 신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성과는 아직이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단기간내 두산중공업이 신사업을 통해 원전비중 감소 영향을 극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사업구조 재편, 경영효율성 확보 등 자구적 노력이 지속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조언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