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대손충당금적립률 나홀로 떨어져
지난해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하락···"특정 대기업 여신 흔들렸을 것"
이 기사는 2020년 02월 19일 09시 4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은행이 지난해 4대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대손충당금적립률이 하락해 주목을 끌고 있다.  


요주의 여신으로 분류했던 대출 중 일부를 정리해 대손충당금 규모가 줄어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일각에서는 대기업 여신에서 부실이 일어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신한은행의 고정이하여신 대비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15.93%로 전년 동기 대비 25.86%p 떨어졌다. 반면 같은 기간 KB국민은행의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22.31%에서 130.16%로 올라갔고, 우리은행도 119.41%에서 122.40%로 상승했다. 하나은행도 91.52%에서 94.13%로 높아졌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은행의 자산건전성을 판단하는 지표 중 하나다. 일반적으로 높을수록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일단 신한은행의 대손충당금적립률이 낮아진 건 분모인 고정이하여신이 늘어난 반면, 분자인 대손충당금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신한은행의 3개월 이상 이자를 받지 못한 대출(고정), 6개월간 이자를 받지 못한 대출(회수의문), 사실상 원금과 이자를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출(추정손실)은 총 1조1360억원으로 전년 대비 6.1% 증가했다. 반면, 확정 손실과 예상 손실에 대비해 미리 쌓아놓는 금액인 대손충당금은 전년 대비 2000억원(13.1%) 감소한 1조3170억원이었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은 요주의 여신 중 일부를 출자전환하면서 해당 여신에 대해 설정한 대손충당금이 줄어 대손충당금적립률이 감소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상대적으로 원리금 회수에 문제가 없어 안전한 대출채권으로 분류하는 요주의 여신을 출자전환했다는 건, 신한은행이 지난해 예상치 못한 부실채권 사태를 겪은 것이라고 보고 있다. 줄어든 대손충당금 규모가 2000억원인 점을 고려해 부실은 대기업여신에서 발생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대손충당금적립률이 20%p 이상 떨어지는 건 일회성 요인이 있지 않고서야 어려운 것"이라며 "대기업 여신 규모가 크기 때문에 특정 대기업 여신이 흔들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우리은행, 라임 펀드 원금 보장 상품으로 속여 팔았다 外

`짜파구리`가 끌고 `신라면`이 받쳐주고…농심 주가도 함박웃음[매일경제] 지난 10일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하나銀, 비용관리에 '빨간불'

지난해 4대 시중은행 중 유일 '판매관리비 증가율>총영업이익 증가율' 기록

우리금융 올해 과제 '핵심 자회사 지분율 높여라'

매력적인 증권·보험사 매물 부족...지분 확대로 손쉽게 그룹 이익 확대 가능

'신한·KB 리딩금융 경쟁' 승부처는

'비이자이익' '판매관리비'에서 희비 엇갈려... 올해 KB의 푸르덴셜생명 인수가 변수될 듯

신한은행, 키코 분쟁조정안 수용여부 결론 못내

금감원에 결정기한 추가 연장 요청할듯...키코 사태 장기화 전망

신한은행, 청년 대상 금융 지원 확대

대학생·취준생·사회초년생 대상 '햇살론 Youth 대출' 출시

'라임과 사기공모 혐의' 신한금융투자, 펀드 관련 영업 중단될 듯 外

'라임과 사기공모 혐의' 신한금융투자, 펀드 관련 영업 중단될 듯 [조선비즈] 17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

'딜라이브'가 흔든 신한은행 대손충당금적립률

기업여신 43개 출자전환으로 큰폭 하락···딜라이브 인수한 KCI의 전환 규모 가장 커

신한銀, 대구에 마스크 1만개 전달

대구서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급증... 피해 확산 방지 차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