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한진칼 59만주 추가 취득
조원태 '우군' 영향력 확대…지분율 10%→11%로 확대
이 기사는 2020년 02월 24일 15시 4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우군'으로 알려진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1%를 추가 취득했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한진칼 주식을 장내 매수해 지분율이 기존 10%에서 11%로 높아졌다고 공시했다. 델타항공은 한진칼 주식을 지난 20일과 21일 두 차례에 걸쳐 29만5852주씩, 총 59만1704주를 취득했다. 보유 목적에 대해서는 '단순 투자'라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그 동안 한진그룹 내에서 일어난 경영권 분쟁에서 조원태 회장의 '우군'으로 여겨져왔다. 내달 개최 예정인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남매간 표대결이 예상된다. 다만 정기 주주총회를 위한 주주명부가 이미 폐쇄돼, 델타항공이 이번에 취득한 지분은 이번 주총에선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물량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