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스마트 안전기술’로 현장 안전 구현
스마트상황판·이동형 영상장비 등 IoT 융합한 안전관리 솔루션 적용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포스코건설의 안전관리 시스템이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신기술을 도입하며 스마트 시스템으로 변모하고 있다. 불안전 상황을 막는 근로자 행동기반의 안전관리에서 더 나아가 IT기술을 활용해 작업환경을 근본적으로 안전하게 만든다는 구상이다.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Smart Safety Solution)’으로 불리는 포스코건설의 안전관리 시스템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융합한 통합형 안전관리 시스템이다.


포스코건설의 종합 안전관리 솔루션인 스마트 상황판을 적용한 건설현장. 출처=포스코건설.


현장 관리자들의 스마트폰에 탑재한 스마트 상황판은 사무실 상황판과 연계해 손 안의 나침반 역할을 수행한다. 카메라·드론·CCTV·개소별 센서 등 스마트 안전기술로 모은 실시간 현장 정보를 동시에 확인하고 비상상황에는 전 현장 혹은 해당 구역 근로자에게 안전조치를 바로 지시한다. 사무실과 현장, 전 현장의 관리자들이 동시에 안전정보를 공유하며 상호간 소통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포스코건설은 타워크레인에 360도 카메라를 설치해 불안전 요소를 판별하고 있다. ▲현장 고위험 상황 ▲불안전한 근로자 행동 ▲부당침입 등 불안전 요소를 발견하면 관계자와 인근 혹은 전 근로자들에게 경고방송과 함께 안전수칙준수 메시지를 즉각 발송한다. 번역기능을 탑재해 다국적 근로자들을 위한 중국어·베트남어로도 송출 가능하다.


또한 타워크레인 카메라로 보기 어려운 곳은 드론을 띄우고 지하 작업 등 외부에서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이동형 스마트 영상장비로 현장 내 안전사각지대를 촘촘하게 살핀다.


밀폐된 공간은 가스센서와 신호등형 전광판을 설치해 실시간으로 스마트 상황판에 가스농도를 전송한다. 유해가스가 허용농도를 초과하면 현장에서는 환기시스템을 자동 작동하고 근로자에게 전광판 경고와 스마트폰 알람을 전달해 신속한 대피가 가능하다.


현장 내 추락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개구부에 부착한 센서는 개구부가 비정상적으로 개폐됐을 때 담당 관리자의 스마트폰에 알림은 물론 인근 근로자에게 경고음을 보내 위험상황을 알린다.


포스코건설의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은 현재 ‘더샵 군산 디오션시티’ 공동주택 현장에 시범 적용 중이고 차후 모든 현장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포스코건설은 향후 증강현실(AR)·인공지능(AI) 등 첨단IT기술을 지속 접목해 스마트 안전기술 고도화를 이룰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