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극약 처방 내놨다.
임원·부서장 이상 급여 반납·전직원 1개월 휴무도 추진···감편·운휴도 임박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이 총체적 위기를 맞아 극약 처방을 단행했다.


에어서울은 코로나19로 인한 악재를 극복하고자 전사적으로 특단의 대책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임원들이 일괄 사직서를 제출한다. 3월부터 대표와 임원, 부서장 모두 급여를 100% 반납한다. 아울러 전직원을 대상으로 3월 이후부터 1개월 이상 무급휴직도 계획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이미 2월 급여의 경우, 대표가 30%, 임원이 20%, 부서장이 10%의 임금을 자진 반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약 부진 노선에 대한 추가 감편과 운휴도 확대될 예정이다. 에어서울은 지난 1월 말부터 중국 노선만 운항을 중단했으나, 3월부터는 일본과 동남아로 운휴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예약 취소 등으로 에어서울의 수요가 7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신규 유입은 물론 항공 수요를 회복하기에도 어려운 상황이라는 판단에 따라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상하지 못한 악재가 닥쳤지만, 전사적 경영 정상화 활동으로 위기를 헤쳐나갈 것"이라며 "상황이 진정되고 수요가 회복되면 4월 중 운항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에어서울에 앞서 또 다른 LCC인 이스타항공은 임직원에 대한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하고, 연말정산은 체불한다고 밝히는 등 LCC 업계 전반에 걸쳐 경영 위기가 확대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