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항암병용치료제 연구성과 발표
알로페론 및 알로스타틴 기반 면역항암제 개발 순항중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면역항암제 개발 기업 투비소프트의 항암치료제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투비소프트는 자회사 투비바이오신약이 오는 4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개최되는 ‘2020 미국암연구협회(AACR) 학술대회’에 참가해 포스터 발표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투비소프트는 AACR에서 항암병용치료제로 리포지셔닝 중인 신약후보물질의 전임상 효능 시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투비소프트는 자회사 투비바이오신약을 통해 알로페론과 알로스타틴을 기반으로 한 면역항암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알로페론은 러시아에서 100만건 이상 처방돼 안전성을 검증받은 물질이며 알로스타틴은 알로페론의 항암효과를 높인 새로운 신약 후보물질이다. 두 물질 모두 면역증강효과가 우수해 기존 항암제와 병용 처방을 통한 치료제로서 적응증을 개발하고 있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투비바이오신약의  AACR 발표는 항바이러스 치료제를 항암제로 개발하는 리포지셔닝이 순항 중임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알로페론과 알로스타틴 두 물질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직접 파괴하는 NK세포를 활성화해 면역 체계를 강화할 수 있어 이번 코로나19 등의 바이러스 질환에 대해서도 효능을 기대할 수 있는 물질로 판단한다”며 “적응증 확장에 대해 올해 의미있는 연구성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AACR은 전세계 회원 4만명이 활동 중인 미국의 3대 암 학회 중 하나다. 매년 2만여명 이상의 연구자가 모여 암에 대한 임상결과 보고, 혁신기술 소개, 최신 암 치료 동향 등을 공유하는 자리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