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코로나19' 피해복구에 10억원 지원
이랜드·오비맥주 등도 10억원 쾌척 잇따라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롯데 등 유통대기업이 ‘코로나19’ 피해복구에 팔을 걷어부쳤다.


롯데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 1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정부가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감염 확산 방지 및 지역사회의 피해 복구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롯데는 현재 가장 큰 피해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우선으로 향후 추이를 살펴 지원 지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롯데는 우선 복지시설들이 전면 휴관에 들어가면서 돌봄 공백과 결식 위기에 처한 어린이와 노인들에 대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이밖에 롯데 유통계열사들은 위생용품, 즉석식품 등 생필품으로 구성된 키트를 제작,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시에 제공한다. 롯데케미칼 등 화학 계열사들은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을 확보해 전달할 예정이다.


오비맥주도 이날 코로나19 피해 지역민들에게 10억원 상당의 위생용품과 기부금을 전달키로 했다. 오비맥주는 지난 3일에도 코로나19 감염과 관련해 격리 생활 등에 필요한 생수를 사단법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지원한 바 있다. 이밖에 이랜드그룹도 지난 23일 대구지역에 10억원의 긴급기금을 전달했고 이마트의 경우 대구·경북지역 위주로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는 등 피해지역의 복구 및,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지원에 나서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