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 극복 위해 300억 추가 지원
이재용 "국민 성원으로 성장, 위기 극복 힘 보탤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그룹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300억원의 자금을 긴급지원한다. 국내경기 활성화를 위해 지난 13일 온누리상품권 300억원 구입과 꽃 소비 진작에 나선지 13일 만의 추가 결정이다. 


26일 삼성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등 14개 계열사와 함께 ▲손소독제와 소독티슈 등 의료용품 ▲자가 격리자 및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세트 등의 구호물품과 구호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삼성전자가 230억원, 삼성SDI가 6억원 등 각 계열사들이 성금 마련에 십시일반 뜻을 모았다


이들 계열사는 이날 임시이사회 및 경영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관련 기부금 지급을 의결했다. 이와 관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임직원들에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한 삼성은 지금과 같은 때에 마땅히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해야 한다"면서 "이번 일로 고통 받거나 위기 극복에 헌신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력하나마 모든 노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한편 최근 삼성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이 안정적으로 경영을 이어갈 수 있도록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물품 대금 1조6000억원을 조기에 지급하는 등 총 2조 600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했다. 

이 외에도 중국 정부의 지침이나 중국 내 물류/통관 현황 등 중국 관련 정보를 협력사들과 공유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협력회사 지원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