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코로나19 극복 위해 10억원 지원
대구·경북 지역 의료 지원인력 등에 사용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모은 성금 1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기탁한다고 27일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24일에는 이마트를 통해 마스크 10만장을 대구광역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한 바 있다.


이번 성금은 대구·경북 지역의 의료인력과 소외계층 지원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부터 전국의 다양한 재해 발생시 구호활동을 해온 순수 민간구호 단체다. 신세계그룹은 2016년 서문시장 화재 및 지난해 강원도 산불 피해 때도 이 협회를 통해 피해 해당 지역을 지원한 바 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성금 기탁 이외에도 앞으로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위한 노력에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 인력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