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중국발 악재에 국토부, 긴급항공상황반 가동
각국 입국제한조치 확대 여파…항공여객 전년比 절반 수준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긴급항공상황반 운영에 돌입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한국발 항공노선 여객에 대한 각국의 입국제한조치가 확대됨에 따라 항공업계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28일 국토부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현재 이스라엘 등 19개국은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대만 등 13개국은 입국절차 강화 등 입국제한조치를 확대하고 있다. 미국과 호주 등 14개국은 여행경보를 상향했고, 일본은 14일 이내 대구와 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정책반 ▲국제반 ▲운항반 ▲보안반 ▲공항반으로 긴급항공상황반을 꾸렸다. 국토부 항공정책관이 단장을 맡았다. 긴급항공상황반은 항공노선 관련 국제적 동향을 파악해 외교채널과 항공당국 등을 활용해 대응할 방침이다. 


김이탁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국, 일본 등 중화권 위주에서 최근에는 미주, 중동, 유럽까지 항공여객이 감소하는 추세”라며 “긴급항공상황반 운영을 통해 항공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여객실적은 크게 악화된 상태다. 이달 전체 여객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43.7% 위축됐다. 권역별로는 중국(-77.1%), 기타아시아(-56.6%), 일본(-51.5%), 동남아시아(-33.8%), 유럽(-7.6%), 미주(-3.3%), 대양주(-1.1%) 순이다.


국토부는 항공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정부차원의 추가 대응방안 추진도 고려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에 난항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에 대한 지원책으로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항공사에 최대 3000억원 규모의 대출 지원 ▲공항사용료 납부유예와 수수료 감면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운항중단과 감축이 이뤄진 노선에 대해서는 운수권과 슬롯(특정시간에 공항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 미사용분에 대해 회수 유예조치에 나서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현재 운수권 연간 20주 미만, 슬롯 80% 미만 사용시 운수권을 회수하지만 올해는 이번 사태를 감안해 회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국토부는 관계부처와 협조해 포화상태인 인천공항의 슬롯을 올해 안에 시간당 65회에서 70회로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인천공항의 시간당 슬롯을 5개 확대할 경우 연간 항공편을 약 1만6000편 늘릴 수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6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