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6일부터 33개사·169개 직무대상 채용 돌입...코로나19에 엘탭, 면접 늦춰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롯데그룹이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에 들어간다.


롯데그룹은 오는 6일부터 2020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모집 회사는 식품, 관광, 서비스, 유통, 화학, 건설 ∙ 제조 등 33개사이며 모집 직무는 영업관리, 경영지원, IT, UX, 생산관리, 연구개발 등 169개다.


롯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확산되는 상황을 고려해 지원서 접수기간을 26일(지난해 14일)로 늘렸다. 이에 따라 상반기 신입채용 일반전형 지원자는 오는 6일부터 31일까지 ‘롯데 채용 홈페이지’에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다수의 지원자가 모이는 엘탭(L-TAB: 롯데 조직/직무 적합 진단)과 면접전형도 한 달 가량 늦춰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엘탭은 5월 중순에 그룹 통합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면접전형은 5월말에서 6월초 계열사 별로 실시될 예정이다. 엘탭과 면접전형에서 탈락한 지원자에게는 전형결과 피드백이 이메일로 제공된다. 면접전형 결과는 6월 중순에 발표될 예정이다.


채용 홍보도 구직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자 대면 접촉이 발생하는 행사는 최소화하고 온라인 홍보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근 롯데 채용 공식 유튜브 채널인 ‘엘리크루티비 (L-RecruiTV) ’를 개설했다. 엘리크루티비에는 채용에 참여하는 33개사의 인사/직무담당자들이 직접 출연해 회사와 직무에 대해 소개하고 주요 질문에 답변하는 ‘온라인 잡토크’ 등 다양한 콘텐츠를 게시할 예정이다.


롯데그룹 인사담당자는 “롯데는 코로나 19등의 영향으로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으나 우수한 인재 영입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며 “채용 시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형은 당초 계획된 일정에 맞춰 시작하되, 서류 접수 기간을 늘리고 대면 절차를 연기하는 동시에 철저한 감염 예방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이번 공채에서 지원자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기 위해 서류전형에서 최대 2개의 회사 또는 직무를 선택할 수 있는 ‘복수 지원’을 허용하기로 했다. 서류전형 심사 시 복수지원 사항을 독립적으로 심사하며 만약 2개의 지원사항 모두 합격권인 경우 사전에 지원자가 선택한 우선순위에 따라 한 지원사항에 대해서만 합격하게 된다. 이밖에 롯데는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원칙을 이어가기 위해 장애인전형과 장교전형도 진행하기로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