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채 NH證 대표, 연임 성공…임기 2년 연장
25일 주총서 최종 선임···주당 500원 배당 결의
이 기사는 2020년 03월 05일 16시 3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정영채(사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연임에 성공했다. 오는 2022년3월까지 NH투자증권을 이끌게 된다. 


5일 NH투자증권은 임원추천위원회와 이사회를 열고 단독 후보로 추대된 정영채 대표를 재선임하기로 결의했다. 정 대표는 오는 25일 주주총회를 거치면 오는 2022년 3월까지 2년간 연임이 확정된다. 


지난 2018년 NH투자증권의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된 정 대표는 재임 기간중 우수한 경영실적을 비롯해 안정적 운영 성과를 인정받으며 사실상 연임이 예고돼 왔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이정대 비상임이사도 임기 1년간 재선임키로 했다. 또 다른 비상임이사 후보에는 김형신 현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 부사장을 내정하고 임기 1년으로 신규 선임키로 했다. 


상근감사위원 후보로는 임병순 전 금융감독원 금융중심지 지원센터 실장이 신규 선임됐다. 사외이사 후보에는 홍석동 전 NH농협증권 부사장과 정태석 전 광주은행장을 내정됐다. 상근 감사위원과 사외이사의 임기는 각각 2년이다. 


한편 이사회에서는 올해 보통주 1주당 500원, 우선주 1주당 550원의 차등배당도 결의됐다. NH투자증권의 정기주주총회는 오는 25일 개최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