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대구銀, 키코 배상 여부 통보시한 '연장' 요청
금감원, 수용 방침...신한은행은 오늘(6일) 오후 이사회 열어 결정
이 기사는 2020년 03월 06일 11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하나은행과 DGB대구은행이 금융감독원에 키코(KIKO) 분쟁조정안에 대한 수락 여부 판단 기한을 연장해줄 것을 요청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전날 차기 이사회 일정과 배상 관련 법률 검토가 추가로 필요한 점을 감안해 금감원에 키코 분쟁조정안 수락 기간을 연장 요청했다. 


같은 날 대구은행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이사회 개최가 어려운 점을 고려해 금감원에 연장 요청했다. 하나은행과 대구은행은 키코 피해기업에 각각 18억원과 11억원을 배상하라고 권고받은 상태다. 


금감원은 두 은행의 입장을 수용할 방침이다. 연장 시점은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키코 분쟁조정안 수락 여부 통보 시한은 6일까지였다. 


이로써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로부터 키코 피해기업에 대한 배상 권고를 받은 6개 은행 중 5개 은행의 의견이 결정됐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피해기업에 대한 42억원 배상을 진행하겠다고 밝혔고, 한국씨티은행과 산업은행은 분쟁조정안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두 은행이 받은 배상액은 각각 6억원, 28억원이다. 


배상액이 150억원으로 가장 많은 신한은행은 6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분쟁조정안 수락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금감원 분쟁조위는 은행의 고객보호 의무 위반 정도와 기업의 자기책임 원칙 등을 고려해 2007~2008년 키코를 판매한 은행 6곳(신한·산업·우리·씨티·하나·대구)에 피해 기업 4곳을 대상으로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씨티·산업銀, 금감원 키코 분쟁조정안 수용 않기로

수용 여부 통보시한 하루 앞으로···신한은행 등 막판 고심

신한銀 등 키코 배상 어쩌나 '통보시한 임박'

일부 거부 움직임 속 눈치보기 치열…금감원은 세 번째 연장 명분 없어 난감

씨티은행도 키코 분쟁조정안 결정시한 재연장 요청

금액 가장 적지만 배상은 미국 본사 정책에 반해 '고심'

금감원, 키코 분쟁안 수락 통보시한 재연장

은행들 8일까지 배상 여부 확정 못할 것으로 판단

신한은행, 키코 분쟁조정안 수용여부 결론 못내

금감원에 결정기한 추가 연장 요청할듯...키코 사태 장기화 전망

키코 피해기업에 15~41% 배상 外

10년 끌어온 키코, 피해기업 15~41% 배상 결정[주요언론] 10년여 동안 피해배상 여부를 놓고 논란이 돼온 ...

‘수용·거부·연장’ 누더기 된 키코 분쟁조정안

우리銀만 수용, 산은·씨티銀 거부, 신한·하나·대구銀 연장 요청 금감원은 명분 없는 세 번째 연장 허용…협의체는 내달 가동 전망

신한銀, 키코 배상안 통보시한 연장 요청

이사회 불발로 논의 못해

김태오 DGB 회장 등 매입에도 주가 '반토막'

김 회장 1년새 1.7억 투자..사측, 자사주 매입카드 "검토"

신한은행 이사회, 키코 배상 놓고 '갑론을박'

이사진 일부 '배임' 이유로 여전히 배상에 부정적

윤석헌 "라임사태, 배드뱅크 설립후 6월 제재 시작"

윤 원장 "(DLF 제재 관련) 시간 돌려도 똑같은 판단"

신한·하나·대구銀, 또 키코 배상여부 결론 못내려

분쟁조정안 수용여부 시한 연장만 벌써 5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