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키코 배상안 통보시한 연장 요청
이사회 불발로 논의 못해
이 기사는 2020년 03월 06일 18시 5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은행이 금융감독원에 키코(KIKO) 분쟁조정안 수용 여부 통보시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이날 긴급이사회를 열고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가 결정한 키코 분쟁조정안 수용 여부를 논의하려고 했으나, 이사회 전원의 동의를 얻지 못해 이사회 자체를 열지 못했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은 금감원에 분쟁조정안 수용 여부 통보시한을 연장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당초 금감원이 정한 분쟁조정안 수용 여부 통보시한은 이날까지였다. 


지난해 12월 금감원 분조위는 은행의 고객보호 의무 위반 정도와 기업의 자기책임 원칙 등을 고려해 2007~2008년 키코를 판매한 은행 6곳(신한·산업·우리·씨티·하나·대구)에 피해 기업 4곳을 대상으로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이 가운데 신한은행의 배상액이 150억원으로 가장 많다.   


한편, 일찌감치 분쟁조정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우리은행은 배상까지 완료한 상태다. 씨티은행과 산업은행은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과 대구은행은 수용 여부 통보시한 연장을 요청했다. 


따라서 배상 권고를 받은 은행 6곳 가운데 3곳이 수용 여부 통보시한을 연장해달라고 금감원에 전달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하나·대구銀, 키코 배상 여부 통보시한 '연장' 요청

금감원, 수용 방침...신한은행은 오늘(6일) 오후 이사회 열어 결정

씨티·산업銀, 금감원 키코 분쟁조정안 수용 않기로

수용 여부 통보시한 하루 앞으로···신한은행 등 막판 고심

신한銀 등 키코 배상 어쩌나 '통보시한 임박'

일부 거부 움직임 속 눈치보기 치열…금감원은 세 번째 연장 명분 없어 난감

금감원, 키코 분쟁안 수락 통보시한 재연장

은행들 8일까지 배상 여부 확정 못할 것으로 판단

씨티은행도 키코 분쟁조정안 결정시한 재연장 요청

금액 가장 적지만 배상은 미국 본사 정책에 반해 '고심'

신한은행, 키코 분쟁조정안 수용여부 결론 못내

금감원에 결정기한 추가 연장 요청할듯...키코 사태 장기화 전망

키코 피해기업에 15~41% 배상 外

10년 끌어온 키코, 피해기업 15~41% 배상 결정[주요언론] 10년여 동안 피해배상 여부를 놓고 논란이 돼온 ...

신한銀, 5000만달러 규모 '코로나19' 채권 발행

피해 극복 지원에 전액 사용 예정

신한금융 디지털 전환, 계열사 CEO들이 직접 챙긴다

'디지털 후견인' 제도 도입···조용병 회장 "DT 성공 위해선 리더십이 중요"

신한은행 이사회, 키코 배상 놓고 '갑론을박'

이사진 일부 '배임' 이유로 여전히 배상에 부정적

신한·하나·대구銀, 또 키코 배상여부 결론 못내려

분쟁조정안 수용여부 시한 연장만 벌써 5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