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건설,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4~6월 본사 상가 임대료 50% 감면…장기화시 추가 연장 검토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신동아건설은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결정을 통해 본사 건물인 서울 용산구 소재 신동아쇼핑센터에 입주한 상가 소상공인은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한시적으로 임대료의 50%를 감면받는다. 신동아건설 소유의 신동아쇼핑센터에는 식당·마트·사우나·사무실 등을 포함해 약 50개의 소규모 상점이 입주해 있다.


신동아건설은 용산구 신동아쇼핑을 대상으로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출처=신동아건설.


시대복 신동아건설 사장은 “이번 코로나 사태로 아픔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주고 싶었다”며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돼 슬기롭게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신동아건설은 이번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임대료 감면 기간을 오는 9월까지 3개월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