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수자원분야 연구개발 박차
하수처리시설·롯데월드타워 수열냉난방시스템 시공…바이오가스 생산 기술 개발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롯데건설이 수자원 분야 시공과 기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하수처리시설,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정수장·상하수도관로,  롯데월드타워 수열에너지 활용 냉난방 시스템 시공을 비롯한 수자원 관련 기술 연구∙개발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전경.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은 2014년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을 완공했다. 준공 시점 기준 아시아 하수 재이용 처리시설 중 최대 규모다. 포항 하수종말처리장 옆에 들어선 이 시설은 지하 2층과 지상 3층으로 이뤄져 있다. 부지면적 1만6200㎡, 건축면적 2223㎡로 공업용수 공급시설로는 준공 당시 세계 최대 규모였다.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포항철강공단에 하루 10만 톤의 공업용수를 공급하면서 포항시의 용수 확보를 돕고 있다. 이 시설을 짓기 전까지 포항시는 공업용수 부족으로 기업과 공장을 유치하기 어려워 지역 개발의 한계에 부딪혀 왔다. 포스코를 비롯해 포항철강공단은 공업용수가 부족해 멀리 떨어진 안동 임하댐 물을 사용하는 상황이었다.


롯데건설은 포항 하수종말처리장 2단계(증설) 건설공사, 울산 농소하수처리시설 등 다수의 하수처리시설,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완공했다. 최근에는 부안군 지방 상수도 현대화사업, 부산광역시(전포·범천·문현분구) 하수관로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이 시공한 대표 건축물 롯데월드타워은 물을 활용한 냉난방 기술을 적용했다. 준공 당시 국내 최대 규모 ‘수열 냉난방 시스템’을 도입했다.


물은 여름에 대기보다 5℃ 정도 차갑고 겨울에는 10℃ 정도 따뜻하다. 이러한 물과 대기의 온도 차이를 활용하면 물을 활용한 냉난방이 가능하다. 이를 수열에너지 냉난방이라고 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지하 6층 에너지 센터로 유입된 물을 열 교환기와 펌프 등의 설비로 통과시켜 에너지를 만들고 발생한 에너지를 냉난방에 활용한다.


롯데건설은 하수처리 기술개발에도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에서는 하수처리시설의 수질정화 성능을 향상하고 공사비와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개발 중이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은 굵은 모래알 정도의 크기로 뭉쳐진 미생물 덩어리를 이용해 하수를 처리하는 환경신기술을 개발했다. ‘호기성 그래뉼 미생물’을 이용한 이 기술은 기존 기술보다 시설 규모와 소요 부지가 작아 설치비 절감이 가능하다. 에너지 소모량이 적고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찌꺼기 발생량을 줄여 유지관리비도 감축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롯데건설은 태영건설, 블루뱅크와 공동으로 이 기술을 개발해 지난 2018년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환경신기술 인증과 검증을 획득했다.


롯데건설은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찌꺼기나 음식물 폐수, 축산 폐기물과 폐수 등을 처리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바이오가스를 발전기를 가동하는 연료로 사용해 전기 생산에 활용할 수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수생태 보전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정부의 일자리 창출과 녹색경제 전환에 기여해 왔다”며 “앞으로 공공하수처리시설 민간투자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높아지는 수질 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의 차별화를 통해 수자원 시장을 개척하고 수처리 기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