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큐브, 면역항암제 저분자 화학물질 확립
췌장암 치료효과 확인···국내외 대형제약사와 기술수출 논의 진행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면역항암제 개발 바이오기업 에스티큐브가 췌장암 치료 효과가 확인된 면역항암제 저분자 화학물질을 확립했다. 


에스티큐브는 24일 췌장암 및 다양한 암종에서 발현하는 면역조절 물질인 ‘STT-011’ 기능을 억제하는 새로운 면역항암제 저분자화합물 ‘SD133’에 대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에스티큐브와 미국 조지타운대학 롬바르디 암센터 연구진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SD133’은 다양한 췌장암 동물모델 실험에서 면역조절 기능과 항암 치료 효과가 확인됐다.


‘STT-011’은 췌장암 조직의 기질세포 및 유방암, 전립선암 등의 암세포에서 발현하는 물질이다. 에스티큐브는 전임상 연구를 통해 췌장암 조직의 기질세포에서 ‘STT-011’이 과발현돼 면역기능이 저해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에스티큐브는 췌장암 동물모델인 KPC마우스 실험에서 유전자 차단을 통해 ‘STT-011’의 발현을 억제함으로써 암세포 성장 억제와 생존율 향상 효과를 증명했다. 췌장암 동종이식 마우스 실험 모델에서는 ‘SD133’을 투여해 뚜렷한 항암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췌장암은 외과적 수술과 항암제 젬시타빈등의 항암화학요법 외에는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췌장암은 발병 후 5년 생존율이 10% 미만으로 예후가 매우 불량해 암 중에서도 가장 치명적인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에스티큐브 관계자는 “조지타운대학 롬바르디 암센터와 수년간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한 끝에 신약물질인 ‘SD133’ 치료제를 개발했고 내년에 임상 시험을 계획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진행한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국내외 대형제약사와 함께 공동 개발 및 기술이전에 대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