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우리銀, 수출기업 금융 지원
코트라 '긴급 지사화사업' 참가 기업에 각종 금융 비용 면제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우리은행이 코로나19로 경영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들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코트라)가 진행 중인 '긴급 지사화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수출기업들에게 ▲사업참가비 실비 지원 ▲각종 금융 수수료 면제 등을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코트라 '긴급 지사화사업'은 코로나19로 해외 출장이 어려운 기업들의 대면 마케팅 업무를 코트라 해외 무역관이 긴급 대행하는 사업이다. 


가령, 현지에서 진행 중인 샘플 시연 상담과 거래선 관리, 현지 유통망 입점 점검, 전시 및 상담회 참가 등의 업무를 해외 무역관이 대신 맡아 수출기업들을 돕는다.


우리은행은 코트라 '긴급 지사화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들에게 사업참가비 중 일부를 선착순 지원한다. 


또한, 수출환어음 입금 지연으로 발생하는 가산금리(1.5%)를 면제하고, 해당 어음의 부도 처리 기간을 최장 90일까지 연장해 대금 수취 지연에 따른 불이익을 감면한다. 


이밖에도 수출대금 관련 송금취급수수료, 수출 사후관리 관련 전신문발송비용 등 각종 금융비용을 면제한다. 


우리은행은 수년간 코트라 '해외 지사화사업'에 참가하고 있는 수출기업들을 꾸준히 지원해 왔다. 앞으로도 코트라와 긴밀히 공조해 수출기업 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6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