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마테라퓨틱스, 바이오·의료기기 전문으로 탈바꿈
주총 통해 정관 일부 변경 및 이사회 구성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쎌마테라퓨틱스가 바이오·의료 기기 전문기업으로 탈바꿈한다. 기존 상품권 및 치재료 유통에서 첨단 바이오 신약 물질 개발과 의료기기 제조 및 유통 등 성장성 높은 부문으로 주력사업을 변화하기 위한 선택이다. 


쎌마테라퓨틱스는 지난 25일 제39회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정관 일부 변경과 신규 이사진 선임 등의 안건을 통과했다고 26일 밝혔다. 


변경된 정관에는 방사선 장치 제조를 비롯해 ▲의료관련 장비 및 설비의 수입, 판매, 유지 보수 ▲마리화나 재배 및 투자, 유통, 응용 의약품 제조 등이 새롭게 포함됐다. 기존 의료업외 애완동물 관련 사업 등은 제외됐다. 


신임 사내이사로는 이희영 플라젠 이사, 정영훈 전 서우 부사장, 황석희 국제키비탄한국본부 총재, 백지윤 아시아경제TV 사외이사 등이 선임됐다. 유정옥 국가정책 연구소 연구원과 김우람 알파시스템 금융투자컨설팅 국내외 파생상품대외협력부장은 새로운 사외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쎌마테라퓨틱스 관계자는 "정관 변경과 신규 이사진 구성을 마무리하며 본격적인 바이오 및 의료기기 전문 기업으로의 도약을 기대한다"며 "새롭게 추진중인 다양한 의료기기 제조 및 유통분야의 진출도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기대할만한 신성장 여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쎌마테라퓨틱스는 정기주주총회이후 사업구조 개편에 따라 각자 대표이사를 김종민, 윤병학씨에서 유종화, 정영훈씨로 변경했다. 윤병학 이사는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바이오 분야 총괄사장(COO)으로 바이오 및 의료기기 사업을 전담하기로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