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한계 부딪혔을 때 다시 벽 넘어야"
삼성종합기술원 찾아 미래기술 전략 점검…이달에만 3번째 현장방문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전 수원에 위치한 삼성종합기술원을 찾아 신기술 연구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미래기술 전략을 점검했다. 이달 들어 벌써 3번째 현장점검이다. 


이 부회장이 방문한 삼성종합기술원은 삼성그룹이 미래 준비를 위한 기초 연구와 핵심 원천기술 선행 개발을 위해 1987년 개관한 곳이다. 현재는 17개 연구실(Lab)에서 1200여 명의 연구원들이 차세대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자리엔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장 사장, 강호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장, 곽진오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소장 등도 함께 배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차세대 AI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양자 컴퓨팅 기술 ▲미래 보안기술 ▲반도체/디스플레이/전지 등의 혁신 소재 등 선행 기술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와 함께 ▲사회적 난제인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설립한 미세먼지 연구소의 추진 전략 등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날 역시 계열사 경영진들에 현재를 넘어서 미래 대응을 강조했다. 그는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미래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성원에 우리가 보답할 수 있는 길은 혁신이다. 한계에 부딪쳤다 생각될 때 다시 한번 힘을 내 벽을 넘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3일 삼성전자 구미사업장과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는 한편 직원들을 격려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