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대한항공·LCC’, 수출입은 ‘두산重’···지원 역할 분담했다
회사채 신속인수제·차환발행 지원→P-CBO 순으로 지원
이 기사는 2020년 03월 26일 08시 4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들이 역할 분담을 통해 자금난에 빠진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산은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및 LCC 등 항공사들의 자금지원을, 수출입은행은 우선 두산중공업의 자금 숨통부터 틔우는 작업을 진행키로 한 것이다.


금융당국은 지난 24일 발표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와 산은의 회사채 신속 인수제 등으로 이들 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키로 한 바 있다. 이에 더해 상환시기가 급박한 기업들에 대해서는 채권단의 브릿지론을 적극 활용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 산은, 대한항공·LCC 우선 회사채 신속인수제 통해 지원

일단 대한항공이 자산유동화증권(ABS) 6228억원 발행으로 급한 불은 껐지만, 산은은 추가 자금난에 대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P-CBO보다 자금집행이 빠른 회사채 신속인수제가 활용될 전망이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은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타격을 입고 있는 항공업에 대한 우선 지원 방침을 정하고, 추가 자금난에 대비해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통한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P-CBO는 프로그램 참여 기업을 선정하고 자금을 집행하는 데에 최대 3개월의 시간이 소요된다. 반면, 산은의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집행 기간이 2~3주 정도다. 코로나19로 매출 회복이 더딜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조속한 자금조달을 위해서는 우선 회사채 신속인수제가 효과적이라는 분석이다. 금융당국의 또 다른 관계자도 “자금조달이 시급한 기업들은 회사채 신속인수제로 가닥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항공사들의 매출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회복되기 어려워 추가 자금난에 봉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의 하반기 채무도 만만찮다. 지난 2017년 6월 발행된 신종자본증권 3000억원 어치의 조기상환 시기가 오는 11월에 돌아온다. 8월과 9월 만기도래 하는 회사채만 5000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9월 기준 1년 이내 만기도래하는 리스부채도 1조5444억원 수준이다.


LCC도 당장 쓸 운영자금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인수 작업을 진행 중인 아시아나항공도 내달 410억원, 6월 240억원의 ABS 만기가 도래한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활용하기도 전에 채무 만기에 내몰리는 항공사들은 은행권의 브릿지론 등으로 자금난을 일시 해결하기로 했다. 산은은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자로 나선 현산이 일부 자금요청한 부분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 수출입은행, 두산重 이어 대한항공도 대환?


수출입은행은 다음달 만기 도래하는 두산중공업의 해외채권 약 5900억원(5억달러) 어치를 대환 처리키로 했다. 두산중공업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도 오는 5월 조기상환될 가능성이 있어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


수출입은행에 이어 산은도 두산중공업의 자금조달 여력, 두산중공업의 자구책 마련 등을 지켜본 후 지원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5월 BW 5000억원 어치가 조기상환되면 두산중공업은 채권발행을 하거나 은행 대출을 받아야 한다. 채권발행이 쉽지 않을 경우 신용보증기금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또는 산은의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중공업의 신용등급이 BBB로 떨어진 데다 등급전망도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또 수출입은행은 두산중공업에 이어 대한항공의 9월 만기인 외화채권 3600억원 어치도 지급보증이 돼있다. 두산중공업의 자금난처럼 대한항공의 자금 조달 여력에 따라 하반기 이같은 외화채권의 대환을 해줄지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


회사채 시장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시장쇼크로 얼어붙으면서 기업들의 자금난이 계속될 전망이어서 산은과 수출입은행이 앞으로도 백기사 역할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회사채 시장이 정상화될 때까지는 기업들이 국책은행들의 지원에 의지할 수밖에 없다”며 “기업들의 자금난은 은행 등 채권단의 부담으로도 이어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대한항공 모든 임원, 위기극복 위해 급여 반납

4월부터 부사장급 이상 50%…전사적 대응체계 구축

아시아나항공, 4월부터 50% 인력으로 운영

국제여객 공급 85% 이상 축소…"생존 위한 특단의 자구책"

아시아나 인수 포기설 왜 계속 나올까

"반복되는 소문은 결국 HDC현산 등 당사자에게 부정적 영향"

정부, 항공사 비용면제 확대 나섰다

운수권·슬롯 회수 전면유예…착륙료 감면폭 20% 확대·5월까지 주기료 전액면제

비상경영 LCC, 산소호흡기 달았다

산업은행 400억원 우선 공급…"추가지원 절실"

대형항공사 유동성에도 '경고등' 켜졌다

ABS 신용등급 워치리스트…카드사 등에도 영향?

HDC현대산업 유증참여 주주, 손실 불가피

13일 주가 1만4350원, 신주 발행가比 1.7%낮아

4월 회사채 5.5조 만기 상환 '빨간불'

키움캐피탈 등 차환 부진..채안펀드 단비될까

두산인프라, 리파이낸싱 투자자 확보 '발동동'

그룹 경영 위기 및 밥캣 주가 하락에 골머리

두산重, 명예퇴직 이어 루마니아 공장도 정리한다 外

삼성·LG, 코로나19 확산에 "대구·경북지역으로 출장 자제"[주요언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영난 두산중공업, 명예퇴직 이어 휴업 검토

정연인 대표 “위기 봉착…실효적 비상경영조치 필요”

두산인프라코어, 우발채무 7000억 현실화될까

FI와 수천억원대 소송중…위기의 두산 또 다른 '복병'

사라진 장기물 회사채

① 단기차입·매출 유동화로 임시방편…높아지는 '재무위험'

정부, 채안펀드 20조로 증액···증안펀드 10.7조

100조 규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회사채 신속인수·차환발행 지원도 추가

'전노선 폐쇄' 이어 3월 급여도 못 준다

최종구 대표 "제주항공 인수 마쳐야 정상화"

올해도 만만치 않은 차입금 상환 압박

② 유동성 문제 해결 '막막'…외화채·BW에 지급보증건까지

산업·수출입銀, 두산重 1조원 대출

㈜두산,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 담보 제공

산업·수출입銀 “두산重, 자구안도 없이 대출 공시” 분통

국책은행들, 두산重 대출 승인 여신위원회 27일 열어

두산, 자구안 냈다···중공업 사업부 및 건설 매각·사재출연 등

사재출연은 오너 일가의 두산重 유증 참여 방식···밥캣 지분 유동화, 인력 구조조정 확대도 실사 후 내달 자구안 확정 예정

대통령이 책임 안묻겠다고 했는데···산은은 '과거처럼'

여신심사 수준 여전히 높고 지원 속도도 늦어···구조조정 컨트롤 타워 부재도 한 몫

기업, 현금 미리 땡겼다···2월 회사채 발행 급증

코로나19에 따른 시장경색 대비···단기자금시장도 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