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농심 "백혈병소아암 어린이에게 마스크를"
사내 캠페인으로 마스크 2100여장 모아…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기부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농심은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모은 소아용 마스크 2100여장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부한 마스크는 백혈병소아암으로 투병 중인 전국의 어린이들에게 전달 예정이다. 해당 환아들의 경우 항암치료로 면역력이 약해져 평소 생활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다만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구매의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의 한 관계자는 "백혈병소아암 어린이들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임직원들 사이에서 마스크가 꼭 필요한 사람에게 내가 가진 마스크를 양보하자는 의견이 나와 기부 캠페인을 추진하게 됐다"며 "임직원들이 자녀와 함께 집에 머물거나 하루 더 사용하는 등 마스크 사용을 아끼며 기부에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농심은 2018년부터 백혈병소아암 환자들에게 정기적으로 백산수를 지원해오고 있다. 환아들의 경우 약한 면역력 때문에 대부분 생수를 구매해 마시고 있기 때문이다. 농심이 2년간 지원한 백산수는 총 32만병으로, 이 달부턴 지원대상을 기존 200가정에서 300가정으로 확대했다. 이외 농심은 임직원 단체 헌혈을 통해 헌혈증을 기부하는 등 백혈병소아암환아 돕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로나19 쇼크 118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