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 '경영악화 극복' 위해 전 임원 급여 반납
4월부터 전무급 이상 40%·상무급 30% 월 급여 반납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모든 임원의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급여 반납은 전무급 이상 월 급여의 40%, 상무급은 30%다. 4월부터 시행해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유지할 방침이다.


한국공항은 현재 코로나19에 따른 위기극복을 위해 ▲임직원 희망 휴직 ▲수익 창출과 관계없는 경비 축소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자구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지상조업사 4개사와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두 차례에 걸쳐 국토교통부와 공항공사에 공항 사용료 감면에 대한 청원도 진행했다. 한국공항은 항공기 지상조업 서비스가 주력이다. 대한항공을 비롯한 50여 항공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공항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경영상황에 대응한 추가 자구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