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일주일간 30% 가격 반등
다른 자산군 대비 하락과 반등 폭 커
▲ 쟁글이 발행한 Just the FACTs 보고서/=쟁글 제공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이후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증폭되는 가운데, 가상자산 시장은 다른 자산군에 비해 두드러지는 하락과 반등장을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트코인은 지난 일주일간 약 30% 가격이 반등했다.


가상자산 시장 공시 플랫폼 쟁글은 26일 코로나19 사태가 가상자산 시장에 미친 영향에 대해 분석한 ‘Just the FACTs’ 리포트를 발간했다. 리포트는 비트코인 온체인 데이터와 기술적 지표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리포트에 따르면, 전체 가상자산 시장의 시가총액은 지난 17일 올해 고점대비 53.7% 감소했다가, 7일만에 시총 29.5%가 반등했다. 비트코인 시총은 지난 12일 올해 고점대비 51.9% 빠졌다가, 24일 35.5%만큼 회복했다. 이날 비트코인 시총은 올해 고점대비 34.8%가 하락한 상태다. 


전체 가상자산 시장과 비트코인은 다른 자산군에 비해 (WTI 제외) 올들어 가장 많은 시총 감소세를 보였지만, 급격한 하락만큼 반등 속도도 빨랐다. 금은 올해 최고 시총 대비 12%가 감소했다가 10.6% 올랐고, 코스피는 35.7% 하락 후 10.5% 반등, 니케이와 S&P는 각각 31.4%, 33.9% 하락 후 8.2%, 9.4% 올랐다. 나스닥은 30.3% 하락 후 8.1% 반등했다.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도 가상자산 투자자들은 시장을 떠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주식시장의 변동성을 예측하는 VIX 지수는 2020년 3월 16일 82.69를 기록했다. 이는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최고점(80.86) 보다도 높으며, 2000년 이후 최대다. 달러화 지수도 2020년 3월 19일 주간 변동성 5.4%를 보이며 크게 출렁였다.


이런 가운데 비트코인은 가격 변동 대비 온체인 데이터는 안정적인 수준을 지속하는 특징을 보였다. 신규 지갑 수와 활성 지갑 수가 연평균 수준을 유지하면서 네트워크 신선도는 50% 수준에 머물렀다. 이는 가격이 크게 빠지거나 크게 오르는 특수한 경우에도 매수∙매도 체결 및 지갑을 이동시키는 투자자의 수가 그대로라는 의미다. 


거래 횟수는 지난 12일 비트코인 가격 폭락 이후 연평균 수준을 밑돌았지만, 거래량은 연평균 수준을 유지했다. 거래 당 거래량이 늘어난 점과 12일 폭락 이후 지금까지 가격이 34% 상승한 점을 고려하면 고액 투자자들이 하방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 네트워크 해시레이트(채굴 난이도)는 2020년 3월 7일 역사적 최고점을 기록한 후,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하면서 함께 감소했다. 지난 19일 최대 낙폭을 기록한 후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해시레이트가 높아지면 비트코인 가격도 함께 상승한다.


RSI(상대강도지수, Relative Strength Index)와 MFI(자금흐름지수, Money Flow Index) 역시 가격과 함께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RSI는 2020년 3월 8일 과매도 구간 재진입 후 16일 최저점을 기록했으나, 22일 과매도 구간(30 미만)을 벗어났다.


쟁글은 보고서를 통해 "미국을 중심으로 각국의 경제 부양책이 연이어 발표되는 가운데,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 시장 역시 회복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안정적인 온체인 데이터 흐름을 고려하면 급격한 하락은 당분간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