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화상면접 통해 30일부터 채용 재개
'코로나19'로 중단된 채용절차 우려 해소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차가 신입·경력 채용에 화상면접을 도입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중단됐던 채용을 30일부터 재개한다. 이에 따라 지원서 접수와 서류전형 단계에서 중단된 채용절차는 물론 연구개발(R&D)부문 신입·경력 등 신규 채용도 재개할 예정이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회사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일반직과 연구직 신입(인턴포함)·경력 채용 면접을 화상면접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더불어 이후에도 채용을 진행하는 현업부문이 화상면접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단, 실기평가와 토론면접, 그룹활동 등과 같이 전형과정에 오프라인 참석이 필요한 직무는 화상면접에서 제외되며,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채용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기존에도 해외인재와 경력사원 채용에 한해 제한적으로 화상면접을 진행해왔으나 신규 채용 정상화를 위해 일반직과 연구직 신입(인턴포함)·경력 채용까지 확대 운영하기로 한 것이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지난달 말 화상면접 인프라 고도화 작업을 시작했다. 화상면접 전용 공간과 고화질 카메라, 고성능 마이크, 대형 스크린 등 다대일 및 다대다 면접이 가능한 화상면접 시스템을 최근 완비했다.


지원자는 노트북이나 PC, 태블릿PC, 스마트폰 등을 통해 장소에 제한 받지 않고 다수의 면접관과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면접에 참석할 수 있다. 면접관 역시 불가피한 상황 발생시 화상면접장이 아닌 별도의 장소에서 면접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신규 채용 재개를 통해 현업부문의 인력확보 지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물론 전형 진행이 중단됐던 지원자와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가 화상면접을 확대한 이유에는 글로벌 인재를 적기에 확보하기 위한 점도 자리한다. 거리상 멀리 떨어져 있는 해외 및 지역 우수인재와 시간 제약이 많은 경력사원들은 대면면접 참석이 힘들기 때문에, 대면면접만 진행할 경우 다양한 부문의 유능한 인력을 채용하기 어렵다. 화상면접은 공간과 시간의 제약이 적어 채용 가능한 지원자 범위가 확대되고 전형 과정도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어 회사와 지원자 모두 상호 윈윈(Win-Win)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융합기술과 새로운 서비스가 쏟아지고 있고, 이러한 산업환경에서는 변화에 얼마나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가가 조직의 미래를 결정한다”며 “정해진 장소에 모든 지원자가 모이게 하는 대면면접만으로는 이러한 변화에 적합한 인재를 적기에 채용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화상면접 확대의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는 최근 발표한 중장기 미래 전략 실행에 적합한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온라인 기반 전형 프로세스를 더욱 강화하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평가에 활용하는 등 채용부문 혁신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