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수출입銀, 두산重 1조원 대출
㈜두산,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 담보 제공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두산중공업에 신규자금 1조원을 지원키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대출 약정을 맺었다고 공시했다.


두산중공업의 대주주인 ㈜두산은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한다”며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의 지급보증 건인 5900억원 규모의 해외채권을 대환하는 것과 별도다.


수출입은행은 두산중공업에게 이 해외채권 대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이 상환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산은 ‘대한항공·LCC’, 수출입은 ‘두산重’···지원 역할 분담했다

회사채 신속인수제·차환발행 지원→P-CBO 순으로 지원

수출입銀, 두산重 외화채 5900억원 대환 결정

5월 BW 5000억원 조기상환 가능성도 대비

두산인프라, 리파이낸싱 투자자 확보 '발동동'

그룹 경영 위기 및 밥캣 주가 하락에 골머리

경영난 두산중공업, 명예퇴직 이어 휴업 검토

정연인 대표 “위기 봉착…실효적 비상경영조치 필요”

두산인프라코어, 우발채무 7000억 현실화될까

FI와 수천억원대 소송중…위기의 두산 또 다른 '복병'

유동성 위기 '경고음'

③ 에너지정책 변화 선제 대응 실패…두산건설 ‘퍼주기’ 지원 등 겹쳐

탈원전 3년, ‘마른 수건’도 짠다

④ 인력 구조조정·자산 매각·계열사 편입 등 자구책

올해도 만만치 않은 차입금 상환 압박

② 유동성 문제 해결 '막막'…외화채·BW에 지급보증건까지

사라진 장기물 회사채

① 단기차입·매출 유동화로 임시방편…높아지는 '재무위험'

산업·수출입銀 “두산重, 자구안도 없이 대출 공시” 분통

국책은행들, 두산重 대출 승인 여신위원회 27일 열어

두산, 자구안 냈다···중공업 사업부 및 건설 매각·사재출연 등

사재출연은 오너 일가의 두산重 유증 참여 방식···밥캣 지분 유동화, 인력 구조조정 확대도 실사 후 내달 자구안 확정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