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협력사 경영안정 위해 20억원 지원
코로나19로 어려운 대구경북 협력사에 각 2000만원 우선 기탁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호반그룹이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협력사들에 20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앞서 대한적십자사 기탁, 상업시설 임대료 감면 등 총 10억원 상당의 지원을 한데 이어 두 번째다.


호반그룹은 26일 호반파크 2관(서초구 소재)에서 협력사인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이하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출처=호반그룹.


이번 경영안정 지원금은 총 20억원 규모로 호반건설·호반산업 협력사 약 200곳이 대상이다. 호반그룹은 대구‧경북의 협력사를 우선 선정해 각 2000만원을 지원하고 공사 진행 현장의 협력사들은 각 1000만원을 지원한다.


재원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마련하고 오는 4월 초에 지급할 예정이다. 건설업계에서는 코로나19 관련으로 협력사에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하는 첫 사례다.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는 “많은 기업인들이 코로나19로 예상치 못한 위기에 처했다”며 “모든 분야에서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황임에도 협력사를 위해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은 “어떤 위기가 오더라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다면 반드시 새로운 기회가 올 것이다”며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음을 담아 경영안정 지원금을 드린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