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기아플렉스 EV라인' 런칭
전기차 구독서비스…월 87만원으로 니로·쏘울EV 이용 가능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차가 전기차(EV) 전용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라인’을 선보인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월 단위 요금 87만원(부가세 포함)을 지불하면 니로 전기차 또는 쏘울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고, 추가로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월 1회 72시간 대여할 수 있는 기아차 최초의 전기차 구독서비스다. 


기아차는 업계 최초로 전기차 무제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옵션 상품도 마련했다. 월 6만9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충전 부담을 낮췄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모바일 앱을 설치한 뒤 이용할 수 있다. 앱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의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차량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3일 전까지 앱을 통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예약하면 된다. 본인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차량을 탁송 받을 수 있다. 


한편, ‘기아플렉스 EV라인’ 3개월 묶음 요금제 이용시 월 3만원 구독료 할인 혜택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인 ‘기아플렉스 EV라인’은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려는 기아차의 미래비전을 담아낸 모빌리티 서비스”라고 말했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 1월 기존 내연기관 위주에서 선제적인 EV 사업 체제로의 전환과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해 브랜드 혁신과 수익성 확대를 도모하는 중장기 전략 ‘플랜 S(Plan S)’를 공개했다. 2025년까지 11종의 전기차 풀라인업을 구축해 전기차 점유율 6.6%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