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IPO 추진' 호반건설, 주식 액면분할 결정
김진후 기자
2020.03.27 15:56:24
주당 액면가 1만원→500원…유통량 20배로 증가
이 기사는 2020년 03월 27일 15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호반건설이 주식 액면분할을 실시했다.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사전 작업으로 발행 주식 수를 늘린 것이다. 

호반건설은 지난 24일 발행 주식의 액면가를 1만원에서 500원으로 분할했다고 27일 공시했다. 호반건설의 발행주식수는 분할 전 276만5696주에서 5531만3920주로 20배 늘어났다.

이중 김상열 회장 일가의 지분율은 92.81%다. 기존 주식 수(256만6951주)에서 4877만2069주가 늘어나 5133만9020주로 불어났다.


최대주주인 김 회장의 장남 김대헌 부사장의 보유 주식은 151만3705주에서 3027만4100주로 대폭 늘어났다. 김 부사장의 지분율은 54.73%다.


김상열 회장의 보유 주식도 29만663주에서 581만3260주로 증가했다. 지분율은 10.51%다. 김 회장의 부인 우현희 태성문화재단 이사장의 지분율은 10.84%(599만8600주)다. 이밖에 호반건설의 자기주식 지분율은 11.03%(609만8660주)다.


투자은행(IB) 업계는 이번 액면분할에 대해 IPO를 위한 사전 작업으로 해석하고 있다. 상장예비심사 신청 전 액면분할을 할 경우 공모 발행 주식 수와 상장 후 유통주식수를 관리하기 용이하다는 분석이다.


IB 업계 관계자는 “지분율 92.81%에 달하는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지분율을 얼마나 낮출지가 관심사”라며 “프리 IPO(상장을 전제로 한 투자자 유치) 단계에서 다수의 신규 투자자를 받거나 IPO 단계에서 일반공모 비중을 늘리는 방안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ore
호반건설 이사진에 우현희 이사장 합류 '김대헌 호' 호반그룹, 전문경영인 체제 돌입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회사채 대표주관실적
Issue Today more